서울 지하철 8호선 강동구청역 인근에서 사람의 두개골로 추정되는 백골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서울 지하철 8호선 강동구청역 인근에서 사람의 두개골로 추정되는 백골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뉴스센터 0 57
자료 사진

서울 지하철 8호선 강동구청역 인근에서 사람의 두개골로 추정되는 백골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서울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서울 지하철 8호선 강동구청역 1번 출구 인근에서 사람의 두개골로 보이는 뼈 1점을 발견했다.

당시 현장을 발견한 것은 청소노동자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강동구청역 1번 출구 앞 환풍기와 화단 사이에서 백골 상태의 두개골을 회수했다.

이 외에 다른 신체 부위나 유류품 풍을 발견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두개골 상태로 봤을 때 시일이 꽤 지난 유골로 보인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비트인 카지노
고객센터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