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8개월 만에 귀국한다" 안영미가 임신 계획으로 인해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 2에 아쉽게 불참한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남편이 8개월 만에 귀국한다" 안영미가 임신 계획으로 인해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 2에 아쉽게 불참한다

뉴스센터 0 37
SBS

안영미가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 2에 합류하지 못하는 이유를 밝혔다.

10월 13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 개벤져스 멤버들이 모여 새로운 변화를 알렸다. 앞서 FC 국대 패밀리의 감독 김병지가 개벤져스 신임 감독으로 선출됐다.

이날 이성미, 이경실, 신봉선, 안영미는 시즌 2에서 빠지겠다는 아쉬운 소식을 전했다. 이경실은 “젊은 후배한테 기회를 주고 싶다”고 밝혔고 이성미 역시 “(이경실과 나는) 나이가 들어서 우리 둘은 빠지는 게 맞는 것 같다. 젊은 피 수혈이 맞다”며 동의했다. 이어 주장인 신봉선과 안영미도 시즌 2는 못 갈 것 같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오나미, 조혜련, 김민경만이 팀에 잔류하겠다고 한 상황이었다.

SBS

신봉선은 눈물을 흘리며 “다쳐서 연습을 급하게 들어가야 하는데 나는 우리가 진짜 이겼으면 좋겠다. 이걸 내가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을 수가 없다”며 “미안한데 너희가 언니 없이 해줘야 할 것 같다. 계속 전화해서 연습하라고 한 거다. 언니 없이도 하라고”라고 말했다. 신봉선 고백에 오나미와 김민경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성미는 “봉선이가 고민을 많이 했다. 하고 싶은 열정은 되게 큰데 팀에 민폐가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하니까. 관둔다고 얘기하면 민경이나 나미가 힘들어할까 봐”라고 털어놨다. 이경실은 신봉선에게 “입 다친 건 아니니까 운동했나 체크는 네가 계속해라”라고 말하며 분위기를 풀었다. 

SBS

안영미는 “저도 시즌 2까지 너무 하고 싶었는데 이번에 남편이 미국에서 8개월 만에 잠깐 온다. 두 달 동안 함께 있을 수 있다. 그동안 임신을”이라며 임신 계획을 밝혔다. 이어 “제가 골키퍼가 돼서 공을 한 번 받아들여 볼까 하는 생각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성미는 “막지 마”라며 응원했고 안영미는 “절대. 저는 놓고 있을 거다”라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안영미는 “저도 곧 있으면 마흔이라서 나이도 있고 이번이 아니면 남편이 또 언제 돌아올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안영미는 외국계 기업에서 일하는 남편과 지난해 2월 법적 부부가 됐다. 한국-미국 장거리 결혼 생활 중인 두 사람은 코로나19 상황 때문에 자주 만나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이소윤 에디터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비트인 카지노
고객센터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