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잘되는 모습 질투한 적 있나?”라는 질문에 절친 남창희가 “전혀 질투한 적 없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조세호 잘되는 모습 질투한 적 있나?”라는 질문에 절친 남창희가 “전혀 질투한 적 없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뉴스센터 0 51
JTBC

남창희가 절친 조세호를 질투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털어놨다. 

1월 13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시고르경양식’에서는 조세호의 절친 남창희가 일일 알바생으로 출연했다. 

JTBC

이날 저녁 식사를 하던 중 남창희와 조세호는 “서로 잘되는 모습을 질투한 적이 있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남창희는 “방송에 나가서 배 아프다고 얘기한 적이 있는데 거짓말”이라며 “전혀 질투한 적이 없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남창희는 “세호도 그렇지 않냐”며 “서로 전혀 질투한다 거나 그런 느낌이 없다”고 전했다. 조세호는 “자신 있게 얘기하는데 창희는 제가 본 누구보다 성실하고 부지런한 사람이다. 많이 보고 배운다”라고 칭찬해 훈훈함을 안겼다. 20년 지기인 두 사람은 어려웠던 무명시절부터 돈독한 우정을 이어왔다.

JTBC

이를 듣던 최지우는 “난 세호가 잘되면 친구 생각 안 하는 줄 알았더니?”라고 농을 던졌다. 이에 조세호는 “창희한테는 잘하려고 한다. 다른 것보다도 서로 같이 일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라며 “아주 유치한 얘기인데 서로 돈 빌려달라고 할 때 ‘왜?’라고 한 적이 한 번도 없다, (돈을 돌려) 달라고 한 적도 없다”고 찐 우정을 드러냈다.  

차인표는 “연예계에 있으니까 친구가 중요하다. 사귀기도 쉽지 않다”며 두 사람의 우정을 으우언했다. 

이소윤 에디터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비트인 카지노
고객센터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