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 좋다!” 조인성이 김혜수와 함께한 첫 촬영 당시를 떠올렸고, 이 한마디에 힘을 얻었다고 털어놨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자기야, 좋다!” 조인성이 김혜수와 함께한 첫 촬영 당시를 떠올렸고, 이 한마디에 힘을 얻었다고 털어놨다

뉴스센터 0 29 0 0
영화 영화 '밀수'를 통해 첫 호흡을 맞춘 김혜수와 조인성.

배우 조인성이 김혜수와 함께한 영화 첫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12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2’에서는 김혜수, 한효주, 박경혜가 알바생으로 합류한 나주 공산면 마트의 영업 8일차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업을 마친 멤버들은 회포를 푸는 시간을 가졌고, 김혜수는 조인성에 대해 “영화할 때는 몰랐는데 (여기서 보니) 되게 위트있다”면서 “우리가 영화를 6개월이나 찍었는데 (그때는) 정말 점잖았다”라고 운을 뗐다. 두 사람은 올해 개봉을 앞둔 류승완 감독의 신작 ‘밀수’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던 것. 

이에 조인성은 “첫 촬영을 김혜수 선배와 하는데 신이 많았다. 얼굴 밖으로는 표현이 안 됐을 수도 있는데 안으로는 터질 것 같았다”라며 “너무 떨리는데, 첫 촬영부터 바로 어려운 신부터 시작하니까 스트레스를 받았다”라고 초긴장 상태였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혜수와의 첫 촬영에 초긴장 상태였다는 조인성.김혜수와의 첫 촬영에 초긴장 상태였다는 조인성.

그러나 당시 김혜수의 한마디는 조인성의 떨리는 마음을 단번에 가라앉혔다고. 그는 “아직도 기억나는데 김혜수 선배가 (내 연기를 보더니) ‘자기야, 좋다’ 이렇게 말하셨다. 후배 입장에서는 거기서 힘이 나는 거다”라고 털어놨다.

김혜수는 첫 촬영에 대해 “우리가 처음 만났을 때 중요한 장면을 다 찍었다”라며 “조인성이 너무 잘 해서 다음에 찍을 것까지 다 찍은 거다. 힘을 하나도 안 주고 연기를 했다. 나는 조인성의 얼굴을 가까이서 본 게 처음이었는데, 남자 배우한테 그런 느낌을 받은 게 처음이었다”라고 전했다.

그는 “조인성의 눈이 되게 크고 길다”면서 “그런데 눈이 너무 강렬한데도 너무 깨끗했다. 연기하면서 눈을 가까이서 보는데, 소름이 끼치면서 되게 좋았다. 목소리도 하나도 안 높이고 하는데 정말 많이 배웠다”라고 극찬했다. 

김혜수에 대한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하고 싶어서 왔다고 밝힌 한효주.김혜수에 대한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하고 싶어서 왔다고 밝힌 한효주.

그러면서 김혜수는 한효주가 “사실 선배님의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하고 싶어서 왔다”라고 출연 이유를 말하자 “(주변 사람들이) 나를 실제의 나보다 좋은 사람, 되게 어른스럽고 좋은 어른같이 많이 느끼는 것 같다. 그런데 나는 어른도 아니고, 사실 그렇게 좋지만은 않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이에 한효주는 “잘해줘서 좋게 생각하는 게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이 모습이 너무 좋은 거다”라고 평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
고객센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