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명 사망+19만 명 격리' 코로나19 감염자 폭증하는 북한에 윤석열 대통령이 백신 지원을 결정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6명 사망+19만 명 격리' 코로나19 감염자 폭증하는 북한에 윤석열 대통령이 백신 지원을 결정했다

뉴스센터 0 20 0 0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윤석열 대통령.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강인선 대변인은 13일 서면브리핑을 내어 “최근 북한에선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강 대변인은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전날 코로나19 확진자 첫 발생 사실을 공개한 데 이어, 이날 전국적으로 주민 약 19만명이 격리됐고 6명이 숨졌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의약품 지원을 위해 북한과의 별도 논의 창구가 만들어진 것은 “아직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 논의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백신 지원 방안 등이) 구체적으로 정해질 것”이라며 “(오늘 발표는) 백신 관련 의약품을 지원하는 것으로 윤석열 정부의 입장을 정한 것으로 봐달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의 이날 발표는 코로나19 확산 사태 등에서 “인도주의적 차원의 지원은 예외”라고 했던 발언의 연장 선상에서 나온 것으로 해석된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5.13)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5.13)

북한이 윤석열 정부의 제안을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북한은 이날 자신들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를 통해 “방역 강화에 필요한 수단이 충분히 갖춰지고 독자적인 방역체계가 더욱 완비됐다”고 강조한 바 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런 보도 내용을 언급하며 “우리(북한)가 도움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아직까지) 우리에게 어떤 메시지를 보낸 상황은 아니다”라며 “(상황을) 지켜보면서 북한의 의도가 무엇인지, 인도적 현안의 추가 조처를 고려해야 하는지 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 현재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해 “간단하진 않다. 생각보다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 심화로 북한이 지원을 요청해 올 경우, 우리 정부가 이에 응할 수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이 전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 속에서도 인도적 지원 방침을 밝힘에 따라, 북한과의 관계 개선에도 숨통이 트일지 주목된다. 이 관계자는 “인도적인 협력과 군사 안보 차원 대비는 별개”라며 “북한이 무엇을 원하는지 거기 응해서 진지하게 논의할 준비 돼 있다”고 말했다.

한겨레 김미나 기자: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
고객센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